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AI·구제역 등 특별방역대책 추진2월까지 방역대책기간 거점 소독시설 운영
육용오리 28농가 2월말까지 휴지기 등 총력

영암군은 AI·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ASF)등 악성 가축질병 예방을 위해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군은 특히 AI 차단방역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오는 2월말까지 5개월간 특별방역 대책기간으로 설정하여 상황실과 거점 소독시설 및 방역초소 5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자율방재단 6개조, 축협 공동방재단과 군 보유 방역차량을 동원하여 겨울철새 등에 의한 관내 AI 발생 위험 최고 위기단계인 ‘심각단계’에 준한 방역을 진행, 축산농가 차단방역 강화 및 철새 도래지인 영암호와 영암천 지류 등에 대한 선제적 차단방역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영암군은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차단방역벨트 추진을 위해 가금류 79농가에 생석회 300톤을 살포하고, 육용오리 28농가, 65만4천수에 대해 2월말까지 휴지기를 추진키로 했다.

가금농가에 대해서는 면역증강제, 소독약품 등을 공급했다.

또한 팀장급 공무원 138명을 가금농가 전담인원으로 지정하여 농가 소독실태 및 임상예찰을 매일 실시하고 있으며 향후 2월까지 지속적으로 생석회 및 면역 증강제등을 추가 공급하여 가축질병 차단에 주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자율방제단 살수차 6대로 가금 밀집지역 주요 도로변에 대해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축협 공동방제단 방역차량 4대 그리고 군 보유 방역차량 2대를 투입하여 철새도래지인 영암호, 영암천 지류 등 야생조류 출몰지역에 대한 주기적인 소독을 실시하는 등 철새유입에 따른 고병원성 AI 발생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