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왕인문화축제, ‘2019 문화관광축제’ 선정군, 5년 연속…‘세계화’ ‘우수축제’ 도전

영암왕인문화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년도 문화관광축제(유망축제)로 선정됐다.

왕인문화축제는 이에 따라 지난 2015년 이후 인물축제로서는 전국에서 보기 드물게 5년 연속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됐다.

왕인문화축제는 2019년 문화관광축제 41개에 포함됨에 따라 예산과 함께 한국관광공사를 통한 국내외 홍보를 지원받게 된다.

군은 지역축제가 지속적으로 지역균형 발전을 견인하고 다양한 특색을 갖춘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문체부의 정책기조에 발맞춰 왕인문화축제의 세계화와 우수축제로 도약을 위해 글로벌 서포터즈 운영을 통한 1만여 명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명품 프로그램 개발 및 차별화된 향토음식 판매관 운영 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군은 왕인문화축제의 세계화 계획으로 한·일 공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왕인문화축제의 킬러콘텐츠인 왕인박사 도일행렬과 일본 간자키시의 마쯔리 환영행렬을 대표 프로그램으로 기획하여 상호 대규모 방문단이 참여하는 왕인박사 관련 주제 프로그램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또 고품질 농·특산물 판매 및 향토음식 판매관 고급화와 함께 축제장 브릿지 타임 때 농·특산물 깜짝 경매와 택배서비스를 운영하며, 11개 읍·면 향토음식관을 대형 TFS텐트로 고급화할 계획이다.

특히 외국여행 기자 및 파워 블로거 등 글로벌 서포터즈 운영 등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1만여 명을 유치하고, 해외홍보물을 사전 제작해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와 국외 여행업체 등에 발송하는 한편, 외신기자단 팸투어 및 여행사에 특화된 투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홍보마케팅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5년 연속 문화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된 만큼 ‘우수축제’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외국인 관광객 유치행사를 확대하고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명품 프로그램을 개발함으로써 축제의 세계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왕인문화축제는 2013년과 2014년 문화관광축제 선정에서 탈락했다가 2015년 2년 만에 ‘유망축제’에 다시 선정됐으며, 올해까지 5년 연속 이어지고 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