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청정 미암 사수하자, 돈사허가 결사반대”
주민 400여명 대규모 돈사 반대집회
호포리 일대 기업형 돈사 추진 강력 반발
올들어 돈사 허가신청 급증…곳곳 민원제기

미암면민 400여명이 지난 27일 오전 영암군청 앞에서 호포리 돈사 신축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미암면 돈사반대추진위원회(위원장 최성식 이장단장)는 이날 ‘돈사분뇨 악취냄새 주민들은 죽어간다’, ‘돈사허가 웬 말이냐 미암면이 썩어간다’ ‘청정미암 사수하자 돈사허가 결사반대’ 등의 손팻말과 머리에 띠를 두르고 영암군에 항의 집회를 가졌다.

주민들은 “영암군은 돈사 신청서를 반려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주민 700여명의 반대 서명서를 황인섭 부군수에 전달했다.

영암군은 이에 앞서 지난 11월 12일 미암면 호포리 1258번지와 1259번지에 각각 7천495㎡, 총 1만4천990㎡의 대규모 돈사 허가신청서를 접수받았다. 건축주는 경남 하동과 전남 고흥에 주소를 둔 외지인들이다.

특히 이들은 현행 건축법상 축사 부지면적이 7천500㎡를 초과할 경우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하는 규정을 피해 부지면적을 7천495㎡로 분할해 각각 다른 명의로 허가신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

주민들은 이와 관련, “호포리에 대규모 돈사가 건축될 경우 축산폐수로 인한 환경오염과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로 아름다운 미암면의 이미지가 훼손될까 우려되어 밤잠을 설치고 있다”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이어 “호포리는 영암호에 인접한 대단지 간척지로 농업진흥지역의 우량농지일 뿐 아니라 항공방제를 실시하고 있는 영암의 자랑 ‘달마지쌀 주 재배단지이다”면서 “돈사 신축예정지는 호포리 문수마을에서 직선거리로 1㎞ 이내이고, 축사 악취로 인한 피해를 마을주민들이 직접적으로 감수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만약 호포리 돈사 신축허가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미암면 전역은 제2, 제3의 축산시설 신축으로 대규모 단지가 조성돼 환경오염과 악취로 각종 민원에 시달릴 것이며, 원망과 탄식으로 하루 하루를 보내게 될 것”이라며 “돈사신축 반대투쟁을 계속 전개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미암면 돈사 허가 신청서를 접수받은 영암군은 현재, 관련 부서간 협의 중에 있으며 법률 등  검토작업과 주민들의 여론수렴을 거쳐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올 들어 돈사 신축을 위한 허가건수가 학산면 2건, 신북면 1건 등 총 4건에 달해 곳곳에서 집단민원에 제기되고 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