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영암군, 내년도 예산 4,254억원 편성올해 본예산 대비 310억원 증액
단일 규모론 처음 4천억 넘어서
복지부문· 농업 경쟁력 중점 둬

영암군은 4천254억원의 2019년도 본 예산안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 같은 예산규모는 올해 본예산 3천944억원 대비 7.9%인 310억원이 증가한 것이다.

특히 본예산 단일규모는 처음으로 4천억원을 넘어섰다.

회계별로, 일반회계가 금년 대비 313억원(8.9%)이 증가한 3천844억원, 기타 특별회계는 12억원(18%)이 증가한 78억원, 공기업특별회계는 332억원으로 15억원 가량 감소했다.

기능별로는 사회복지분야 1천23억원(24%), 농림해양수산분야 939억원(22.1%), 환경보호분야 494억원(11.6%), 국토지역개발 및 수송교통분야 467억원(10.9%), 문화 및 관광분야 243억원(5.7%) 순으로 복지증진과 농업경쟁력 강화에 중점을 뒀다.

특히, 내년 처음으로 시행되는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급(2억6천만원)을 비롯해 친환경급식 제공 등 아동 및 청소년, 여성복지 증진을 위해 192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339억 원을 편성했다.

또 치매안심센터 운영과 건강검진비 지원 등에 40억원을 책정, 군민의 삶을 전 생애주기에 걸쳐 책임지는 포용적 복지정책을 펴나갈 계획이다.

그리고 사회적 약자 및 소외계층을 위해 저소득층 생활지원 등 저소득층 복지사업에 100억원, 장애인 복지지원 56억원을 편성했으며, 농업직불제 208억원, 친환경농업기반확충 80억원, 축산(임)업 및 방역사업 279억원, 일반농산어촌개발 123억원과 기계화경작로 및 소하천 정비 100억원 등을 편성해 농업발전에도 큰 비중을 두었다.

이외에도 주거환경개선 및 도시숲 조성 50억원, 농어촌 지방상수도 개발 및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48억원, 대불지구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정비 및 영암 노후하수관로 정비사업 57억원, 관광기반 확충 및 문화예술지원 80억원 등 쾌적한 생활환경조성 및 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 “예산편성 과정에서 지방세수 감소로 인해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일반회계 기준, 올해 본예산 대비 각각 255억원과 72억원 증액된 지방교부세 1천796억원 및 국도비 보조금 1천511억원으로 세입을 확충해 민선7기, 주민복지증진 및 농업발전,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한편, 군 의회는 이달 23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제262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행정사무감사 및 내년도 본 예산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