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佛 베르사유에 아시아종묘 종자 눈길무ㆍ고추 등 40여 종 심겨져
아시아종묘 품종이 심어진 베르사유 궁전.

프랑스 베르사유의 진짜 화려함은 정원에 있다. 바로 그 정원에 기능성 채소 육종 전문회사 아시아종묘의 종자 40여 품종이 심겨져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베르사유에는 왕실 채원(菜園)이 있다. 베르사유 국립조경학교가 관리 하고 있는 베르사유 왕실 채원은 330여 년 전에 조성돼 9ha 면적에 400여 종의 과일과 채소, 꽃, 허브 등이 재배되고 있다. 아시아종묘의 종자가 심겨진 곳은 바로 베르사유 왕실 채원 내 조성된 ‘서울텃밭’이다.

서울텃밭은 서울시가 2015년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조성한 규모 60㎡의 텃밭으로, 서울의 도시농업을 세계 관광객에게 선보일 수 있는 자리로 마련한 것이다. 서울텃밭은 오는 2020년까지 운영된다.

현재 서울텃밭에 심겨져 있는 아시아종묘 품종은 무(알파인무, 보라킹), 고추(따고또따고, 신와매워), 호박(신아시아맷돌), 상추(뚝섬적축면, 청치마), 단호박(아지지망골드), 바실(스위트바실), 배추(휘모리배추) 등으로 총 40여 품종에 달한다.

아시아종묘 관계자는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장소인 만큼, 전 세계 관광객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보고 이들의 관점에 맞춰 내년에는 더 다양한 품종을 소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