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스포츠
전남생활체육대축전 입장식 최우수상영암군, 상사업비 5천만원 확보

영암군이 10월 25일부터 3일간 여수에서 개최된 제30회 전남생활체육 대축전에서 대회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입장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 상사업비 5천만원을 확보했다.

군은 개막행사 입장식에서 왕인문화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왕인박사 일본가오~’ 퍼레이드와 왕인박사가 일본인들에게 학문을 전수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영암군은 지난 4월 영암에서 최초로 개최된 제57회 전라남도체육대회에서 종합 우승의 쾌거를 이룬데 이어 전남 생활체육동호인 화합의 상징인 생활체육대축전 입장식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엘리트 체육과 생활체육의 동반성장을 통한 체육강군으로서의 이미지를 확고히 했다.

특히, 2019년 제31회 전남생활체육 대축전의 개최지인 영암군은 현재 전국체전 및 전남생활체육대축전 벤치마킹, 경기장 가배정 등 대회준비를 차질 없이 준비하며 성공개최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전남체전 성공개최의 경험과 하나된 군민의 힘을 바탕으로 내년 전남 생활체육대축전의 완벽한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