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의정
인구 해마다 감소…인구 늘리기 겉돌아출산장려금·귀농귀촌 정책 등 실효 못거둬
65세 이상 노인인구 24.77% 고령화 심각
전동평 군수 측근 ‘보은인사’도 도마 위에
영암군의회 첫 군정질문 답변 활동 벌여

영암군이 인구 늘리기를 위해 출산장려금 지원과 귀농귀촌 정책 등 다양한 방안을 시도하고 있으나 별다른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동평 군수가 측근들의 보은인사로 입살에 올랐다.

영암군의회(의장 조정기)는 지난 11일부터 19일까지 제261회 임시회를 열어 집행부를 상대로 군정 전반에 대한 첫 질의 활동을 벌였다.

영암군이 박찬종(민주당, 영암ㆍ덕진ㆍ금정ㆍ신북ㆍ시종ㆍ도포)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군이 출산장려금 지원과 귀농귀촌 정책 등 다양한 인구 늘리기 정책을 펼쳐왔으나 2014년 209명, 2015년 715명, 2016년 1천92명, 2017년 1천429명 등 해마다 인구감소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현재 영암군의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24.77%로 전년 대비 0.97% 증가추세에 있어 고령화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으며, 이는 단순한 인구감소 문제보다 더욱 시급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인근에 나주, 목포 등에 인접해 있고 도로발달, 저출산 등 거주, 교육, 양육환경 문제와 조선업 불황으로 인구유출이 심각한 시점이며, 가족규모의 축소, 가족기능의 변화 등 급변하는 사회환경의 고려가 반영되지 않은 단순한 정책으로 인구감소의 역풍을 피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밝혔다.

군은 이에 따라 내년 관내 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의 전입 시 전입장려금을 지급하여 대학생의 주소이전을 유도하고 신혼부부 및 다자녀 가구의 주택마련 대출시 대출이자에 대한 지원을 통해 청년인구의 유입 및 장기적인 출산을 장려할 계획이다.

또한 마을주민들과 청년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청년들의 마을정착을 도울 수 있는 청년마을 지킴이 사업을 읍면별로 1개 마을씩 시범사업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무원이 관내에 주소를 두고 있으나 실질적인 거주가 이뤄지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귀농귀촌 지원사업을 확대하며 출산장려의 획기적인 지원대책도 종합적으로 검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암군은 올 연초 인구를 늘리고 청년일자리 창출 등 청년들이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와 기반구축을 위해 기획감사실에 인구정책팀을 신설한 바 있다.   

또 김기천 의원(정의당, 학산·서호·미암·군서)은 전동평 군수의 최근 선거캠프 출신의 ‘보은성 인사’를 두고 쓴 소리를 내뱉었다. 

김 의원은 17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 군정질문에서 “최근 영암문화재단 사무국장과 영암군체육회 임원 인사를 두고 지역여론이 매우 사납다”고 말문을 연 뒤 “"인사는 단체장의 고유권한이라지만 정도(正道)에 벗어나면서 탄식이 줄을 잇고 있다”고 했다. 

전 군수는 6·13지방선거 직후 영암문화재단 사무국장을 임명한데 이어 최근 영암군체육회 상임부회장과 사무국장을 잇따라 선임했다. 이들은 지방선거에서 전 군수 선거캠프의 핵심을 맡았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어 보은인사 논란을 빚고 있다. 영암군 출연기관인 영암문화재단은 기찬랜드 내의 중요 문화시설을 운영·관리할 뿐만 아니라 영암문화예술 진흥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 출신이 아닌 선거캠프 등 측근들이 돌아가면서 자리를 맡는 ‘회전문 인사’의 전형을 보이면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요즘처럼 지방정부간 경쟁이 치열할 때 그 분야의 최고 실력자와 전문가를 내세워도 영암 문화예술과 체육진흥사업은 모자랄 판”이라며 “선거 캠프 최고 책임자들을 두 기관의 책임자로 앉힌 일은 호사가들의 입살에 오를게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은인사는) 지역의 군민화합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공직자들에게도 나쁜 신호를 줄 수 있다”면서 “영암문화재단과 영암군체육회가 설립목적에 맞게 거듭나는 용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바람이 거센 6·13지방선거에서 영암군의회에 처음으로 입성한 초선의원이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