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월출산을 ‘문화관광의 중심’으로군, 월출산국립공원 미래 100년을 위한 비전선포
관광활성화 방안 심포지엄, 산악페스티벌 등 행사
26~27일 국립공원 지정 30주년 기념행사 등 다채

영암군은 지난 1998년 20번째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월출산의 국립공원 지정 30주년을 맞아 ‘영암 문화관광의 중심’으로 대도약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월출산 30주년 뿐만 아니라 ‘2018 영암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300만 유치를 위한 일환으로 국화축제와 연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기찬랜드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26일 1일차 행사는 기찬랜드 가야금산조 기념관에서 오전 10시 월출산 보호 및 관광활성화 방안 심포지엄이 진행된다.

심포지엄에는 김병채 국립공원관리공단 월출산사무소장의 ‘서른살 월출산의 발자취 및 현황’에 대한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이종원 (사)한국여행작가협회장의 ‘월출산 문화유적과 스토리텔링을 활용한 관광발전 전략’, 박종찬 광주대학교 교수의 ‘환경 친화성과 지속가능을 담보하는 월출산 관광활성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종합토론에서는 김희승 동신대 교수를 좌장으로 정기영 세한대 교수, 박철 영암관광지킴이 회장, 최문용 청운대 교수, 김병원 목포대 교수 등의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된다.

또 이날 오후 1시에는 기찬랜드 주차장에서 공식 기념식이 개최된다. 관광객, 주민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월출산의 미래상을 담은 비전 및 전략을 선포할 계획이며 공식행사 직후 진행하는 축하공연에는 MBC 가요베스트 방송 주관으로 하춘화, 태진아, 강남, 김범룡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참여하여 축하무대를 장식한다.

10월 27일 2일차 행사는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완등한 김재수 경상남도 산악연맹회장과 500명의 관광객, 지역주민, 산악회원들이 천황사에서 구름다리까지 등반하는 월출산 산악페스티벌이 진행되며 주변에는 버스킹 공연과 큰바위얼굴 에코백 만들기, Thanks to 월출산 등 각종 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롭게 운영된다.

한편 30주년 기념행사 같은 날 개장하는 월출산 국화축제는 11월 11일까지 17일간 기찬랜드 일원에서 이어지며 27종 24여점의 다양한 국화작품을 중심으로 월출 마스코트 퍼레이드, 전국 외국인가요제, 전국 청소년 FESTA 등 다양한 문화공연 행사와 화목테이크아웃, 어드밴처 스탬프랠리, 국화동산 의상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예정돼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군민과 함께 월출산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널리 홍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많은 군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