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ㆍ사고
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 엔진룸서 '펑' 화재20여분 만에 진화…인명피해 없어
지난 9일 오후 4시10분 현대삼호중공업 제2도크에서 발생한 화재로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사진=독자제공>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선박에 불이 났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9일 영암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8분께 삼호읍 현대삼호중공업 제2도크에서 건조 중인 유조선 엔진룸 연통에 불이 나 자체 소방대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날 불은 현대삼호중공업 제2도크에서 건조 중이던 15만4000t급 원유운반선(유조선) 엔진룸 케이싱 주변에서 ‘펑’하면서 불길이 치솟았다.

이 불로 인해 인근에서 작업 중이던 90여명의 근로자가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조선소 인근 삼호읍 용당리 일대가 1시간 가량 시커먼 연기로 뒤덮여 주민들이 놀라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차량 17대와 소방대원 40여명을 동원해 연통의 열기를 식히는 안전조치를 취했다. 

조선소 관계자는 “선박 내 엔진룸에서 불이 시작돼 불길이 연통으로 타고 올라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