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대불국가산단 업종 다양화 길 열렸다완충저류시설 국비 350억 확보
해양오염 사고…신규 업종 제한
입주여건 개선으로 업종 다양화
대불국가산단 전경. 선박블럭 제조업에 편중된 대불국가산단이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으로 입주여건이 개선돼 업종 다양화 길이 열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숙원사업으로 대두됐던 대불산단의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이 내년도 환경부 국고 보조사업으로 선정돼 대불국가산단의 업종 다양화 길이 열렸다.

영암군에 따르면 완충 저류시설은 낙동강 페놀 유출 사고이후 화학물질 등 유출사고 발생 시 환경오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설치하는 오염물질 차집 설비다. 그동안 낙동강 유역 위주로 사업을 추진했으나 2015년부터 전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영암군에서 안전한 국가산단 운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설치를 건의해왔다.

그 결과, 2019년 사업대상으로 선정돼 향후 4년간 국비 350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군은 대불산단이 선박블럭 제조업으로 편중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을 직접 방문하여 대불국가산단에서 환경오염 사고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이 필수적임을 강조해왔다.

이번 보조사업 확정에 따라 앞으로 산단 내의 화재, 천재지변 등 각종 오염사고 발생 시 화학물질 확산방지 등 주변피해 예방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1996년 준공된 삼호 대불국가산단은 국내 정유사의 저유시설 4개소 등 각종 화학물질이 다량 취급되고 있어, 사고 발생 시 공단 주변과 서남해안의 대형 해양오염 사고의 우려가 많았다.

또 이에 따른 오염물질 제거에 천문학적인 비용이 소요돼 신규 업종의 입주가 어려운 형편이었으나 이번 사업을 통해 입주여건의 개선으로 업종 다양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