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영암 F1서 국내 최대 자동차 문화축제8~9일 ‘2018 전남GT’…6개 종목 참가
DJ DOC 축하공연 등 즐길 거리 다채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 자동차 문화축제인 ‘2018 전남GT’가 8일부터 이틀간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열린다.

전남GT는 자동차 레이싱, 모터사이클, 드리프트, 오프로드 등 다양한 모터스포츠 6개 대회가 한 자리에서 열린다. 전 세계적으로 전남만의 독특한 대회 방식이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경기로 진행되며, 메인 클래스인 ‘전남 내구’ 31대를 비롯, 슈퍼바이크 20대, 오프로드 60대, 전기차 대회인 에코EV챌린지 10대, 드리프트 35대, 타켓트라이얼 36대, 서포트레이스 48대 등 총 310대의 다양하고 특색 있는 경주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에코EV챌린지는 국내 최초로 정규 경주장에서 개최된다. 전남의 ‘친환경’ 이미지와 부합하는 전략적 클래스다. 또한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부대행사로 마련된 ‘브랜드 트렉데이’에도 70여 대의 동호회 차량이 출전한다.

아시아 유일 스톡카 대회로서 국내 최고의 프로 클래스인 캐딜락6000부터 아마추어 경주의 최고봉인 아반떼컵 마스터즈까지 국내 모터스포츠가 총망라된다.

행사 첫 날인 8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예선전이 치러진다. 30분 단위로 다양한 경주를 펼쳐지므로 여유롭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둘째 날인 9일에는 개막행사와 각 클래스 결승이 펼쳐진다. 대회출전 차량이 도열하는 그리드워크에선 참가차량과 레이싱모델을 가까이 만날 수 있다.

힙합그룹인 DJ DOC의 축하 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돋우고 전문선수가 운전하는 드리프트 차량에 동승하는 택시타임에선 아찔한 스피드도 체험할 수 있다.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위해 어린이, 청소년 동반가족을 위한 다채로운 콘텐츠도 마련됐다. 모비스의 ‘주니어공학교실’에서는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 체험과 ‘과학연극’을 통해 과학을 친근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으며 ‘원어민과 함께 하는 서킷투어’는 모터스포츠와 영어를 같이 체험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