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신비의 과일 ‘무화과 축제’ 삼호서 개최이달 14일~17일까지 3일간 열려
다채로운 공연 등 볼거리 풍성

무화과의 최대 주산지인 삼호읍 나불리에서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2018 영암 무화과 축제’가 화려하게 열린다.

‘꽃을 품은 무화과 맛과 멋’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다채로운 공연행사와 참여행사, 체험행사 및 판매행사로 구성돼 방문객들에게 신선한 무화과를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풍부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의 첫날인 14일(금)에는 신명나는 삼호농협 풍물패공연을 시작으로, 삼호강강술래 시연, 개막식과 인기가수가 출연하는 축하공연이 열려 3일간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둘째 날인 15일(토)에는 관광객이 참여하는 ‘어울림 무화과 노래방’을 비롯해 신선한 무화과를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경매 이벤트, 무화과 퀴즈이벤트, 가족과 함께하는 요리대회, 무화과 시식회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함께 무화과 가요제 예선과 난타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가 축제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축제의 마지막 날인 16일(일)에는 영암무화과 가요제 본선 경연 및 청소년 댄스공연, 색소폰 공연을 비롯한 각종 공연이 준비돼 있을 뿐만 아니라 축제기간 동안 마련된 상설행사로 전통문화 체험, 무화과 홍보 전시관과 판매장과 직거래 장터에서 신선한 무화과 생과와 무화과 관련제품 등 무화과의 고급스러운 맛은 물론 풍부한 볼거리까지 보고 느낄 수 있는 축제가 될 예정이다.

영암군은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경제작물로 무화과를 재배한 무화과의 첫 시배지이자, 전국 무화과 생산량의 60%에 달하는 약 5,400톤을 생산하고 있는 무화과의 고장이다. 2015년 무화과 특구로 지정된 이후 영암 무화과는 생산기반, 유통시설, 홍보마케팅 등에 집중 투자하여 품질개선은 물론, 전국적인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영암은 오랜 세월 집약된 농민들의 재배 노하우와 풍부한 일조량, 해양성 기후의 해풍이 부는 최적의 생육조건을 갖추고 있어 타 지역 무화과보다 당도가 높고 과육이 부드러워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무화과는 달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으로 클레오파트라가 즐겨먹어 여왕의 과일로 불릴 만큼 피부미용에 도움이 되고 섬유질이 풍부하여 변비나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무화과는 단백질 분해효소인 피신이 풍부하여 육류를 조리할 때 첨가하면 연육작용을 도와 부드럽게 조리할 수 있으며, 쨈과 양갱 등 무화과를 활용한 가공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