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가을 식도락 여행 떠나요”금정 신유토마을…전남도, 9월 여행지 추천
금정면 신유토마을

전라남도가 유례없는 폭염으로 도시민들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잃어버린 입맛도 되찾도록 하기 위해 식도락 여행에 제격인 금정 신유토마을과 함평 상모마을을 9월 가볼만한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추천했다.

금정 신유토마을은 국사봉 아래 귀농·귀촌인들로 형성됐다. 야생토종 약초가 많이 자생한다. 마을 주민들이 이를 이용해 각종 약초효소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웰빙식단을 선보이고 있다.

야생 토종약초와 무공해유기농 작물로 10여 년 전부터 천연발효소와 식초를 담아 보관해왔다. 100여 가지에 가까운 약초와 채소로 만든 천연 발효소를 10t 이상 보유한 천연발효 마을이다.
약초효소 담기, 각종 천연 발효식초 만들기, 누룩 만들기, 무화과 된장·고추장 만들기 등을 하는 건강식 체험은 가을 건강한 식도락 체험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신유토마을은 방문객을 위해 6~7명이 이용할 수 있는 3개의 숙박동을 운영하고 있으며 약초효소와 약초차, 약초쌈밥, 약초 장아찌, 약초 비빔밥 등 평소에는 맛볼 수 없는 이색 먹거리가 가득하다.

또한 신유토마을이 위치한 영암은 9월에 무화과 축제가 열리고 월출산 국립공원, 구림 전통마을 등 주변 관광지도 구경할 수 있어 그야말로 도시민이 방문해 식도락 여행을 즐기기엔 안성맞춤이다.

그리고 함평 해보면에 위치한 상모마을은 정겨운 황토담과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한옥이 어우러진 마을이다. 환경부 선정 자연생태복원 우수마을로 지정될 만큼 자연환경이 잘 보존돼 있다.

마을역사와 문화자원을 그대로 간직한 곳으로 고풍스러운 한옥주변을 거닐면서 한옥의 과학적 구조 등 우수성에 대해 마을 주민의 설명을 듣는 트래킹 체험은 배우면서 몸과 마음을 힐링하기에 좋다. 고구마, 밤, 호박을 직접 수확하는 영농체험을 할 수 있으며 이곳 청정 지역에서 생산된 식재료로 요리한 음식도 맛볼 수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