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재난대비 민간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군, 점검반 편성 8개 분야

영암군은 재난사건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이달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관내 민간 다중이용시설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군은 점검반을 편성해 관내 바닥면적의 합계가 5천㎡ 이상인 관광숙박 시설ㆍ판매시설 등 8개 분야를 대상으로 민간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 및 이행사항을 점검했다.

민간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은 화재, 붕괴와 같은 재난 발생 시 조직 및 지휘체계, 단계별 대응절차, 행동요령 등이 명시돼 있으며 실제 상황 발생 시 임무를 부여받은 시설 종사자 등이 초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역량강화에 목표를 두고 연 1회 이상 훈련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다중이용시설에서 위기상황 시 현장에서 체계적이고 능동적으로 초기대응이 작동될 수 있도록 매뉴얼 작성과 훈련실시 여부를 확인하고 점검결과 미비 사항은 개선·보완조치 명령하고 미이행 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정제기 안전건설과장은 “최근 제천 화재사고 등 다중이용 시설에서 많은 사건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매년 상하반기 정기적으로 꼼꼼히 지도 점검하여 시설 안전 관리자와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실제 위기상황 시 매뉴얼이 정상 작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