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어머님 항아리
시종면 출생
광주시인협회 회원
지산문학 부회장

햇빛 찬란히 쏟아지면
마음속 보석같이 자리한
어머님 숨결 담겨 있는
반짝거리는 항아리

우주 만물의 이치를 담아
매끄럽고 야무진 항아리
자연의 생명수 숨 쉬고
오묘한 조화 출렁거린다


온 가족 번영을 위해
아파트 베란다 지키며
손주들에게 가치 심어주니
오늘도 조각구름 하나
맑은 호수위에 쉬었다 간다
 

신용기  @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