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입추 지났는데…‘최악 폭염’ 언제까지영암군, 가축피해 최소화 ‘총력’ 예비비 11억5천만원 확보
가축시설 장비지원, 독거노인 보호활동, 시가지 살수 등
살수차가 영암읍내에서 폭염에 달궈진 도로를 식히기 위해 물을 뿌리고 있다.

연일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영암군이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군은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7월 11일부터 ‘폭염대비 국민행동요령’ 방송과 함께 325곳의 무더위쉼터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경로당 등의 냉방기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

또,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관리를 위해 재난 도우미를 활용하여 안부전화, 방문 건강관리와 쿨스카프를 배부할 계획이다. 

특히 열섬현상으로 인해 한층 뜨거운 시가지에는 물차를 동원해 시가지에 살수로 온도를 낮추는데 최선을 다하고, 무더위를 막을 그늘막을 횡단보도 앞에 설치하여 도로를 지나는 주민들이 폭염을 잠시나마 피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지속되는 폭염으로 가축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예비비 등 긴급재난 예산 11억5천만을 확보, 폭염피해 방지시설·장비 및 스트레스 완화제를 긴급 지원키로 했다. 

군은 1차로 폭염에 취약한 가금농가 57개소에 스프링쿨러, 안개분무시설, 환풍기, 차광막 등 3억1천만원을 우선 지원하고, 2차로 돼지, 한우, 염소, 양봉 등의 농가를 포함해 2차로 8억4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시설장비 및 스트레스 완화제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축사 온도를 낮추기 위한 소규모 축사 물 뿌리기를 지원하고 축산농가 사양관리 요령 홍보를 통해 폭염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5일 전동평 군수는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방문하여 환풍 및 송풍시설 등 폭염예방 시설·장비를 점검하고, 가축들의 영양공급과 건강상태를 살폈다.

이와 함께 영암군 노인돌봄 기본서비스사업 수행기관인 영암지역자활센터를 통해 독거노인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폭염피해 예방에 힘쓰고 있다.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47명을 동원해 1천300여명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매일 안부를 확인하는 등 폭염 기간 돌봄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독거노인들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생활관리사들이 직접 담근 열무김치 450통, 생수 1천병(롯데칠성 후원), 수박 300통(도포면 최보길 후원), 계란 500판(태양농장 이도흥 후원)등을 영암군푸드뱅크 사업과 연계하여 독거노인 전원에게 전달했다. 이외에도 선풍기 85대, 여름이불 45채를 독거노인 130명에게 전달하고 쿨 스카프와 계란 등을 독거노인에게 보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33℃가 넘는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SMS(문자서비스), 읍·면사무소 및 마을방송을 통해 야외활동을 자제하도록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독거노인, 어린이, 야외근로자 등은 폭염에 더욱 취약하므로 가장 무더운 오후 2~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