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ㆍ예술
제7회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 성황리에 마쳐이언화 문체부장관상, 신희태 교육부장관상 수상

제7회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이 지난 달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영암 가야금산조기념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대회는 가야금, 가야금병창, 관악, 현악 4개 분야에서 일반부와 학생부 2개 부문으로 나눠 열렸으며, 전국에서 국악인재 270여명이 분야별로 참가했다.

경연 결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에는 일반부 가야금 부문에서 이언화씨가, 학생부 종합대상인 교육부장관상에 관악부문 신희태(국립국악고) 학생이 각각 수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상금 500만원과 부상으로 고흥곤 가야금 1대가 주어졌으며, 교육부장관상은 상금 100만원이 전달됐다.

일반부 대상인 전라남도지사상에 가야금 병창부문 심가희 외 2명, 학생부 대상인 전라남도교육감상에 가야금부문 한승은 외 4명, 영암군수상에 초등부 가야금부문 대상 여민경 외 5명, 영암교육장상에 학생부 현악부문 최우수상 김은정 외 7명, 영암군의회의장상에 일반부 관악부문 우수상 공경환 외 11명 등 총 50명이 수상했다.

본 대회에 앞서 지난 27일에는 가야금산조기념관 개관 4주년을 맞아 영암 어린이 가야금연주단과 인간문화재 양승희와 제자들이 가야금산조 및 병창공연이 펼쳐졌다.

또 관내 초·중·고 학생으로 구성된 영암어린이 가야금연주단과 인간문화재 양승희의 공연이 이어져 관객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대회부터 종합대상의 시상 훈격이 크게 높아지면서 대회의 위상도 한층 격상돼 전국의 유망한 국악인재들의 많이 참가했다”며 “앞으로 가야금산조의 본향에서 열리는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이 최고상인 대통령상이 수여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