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전동평 군수, 비리의혹 수사 새 국면영암경찰, 모 지역신문 대표 구속
축사 인허가 명목 5천만원 가로채 

한 동안 지역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전동평 군수의 혼외아들 문제 등 비리의혹으로 인한 경찰의 고소·고발 사건이 의혹을 집중 제기했던 모 지역신문 대표의 구속으로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영암경찰서는 8일 ‘축사 인·허가를 받아주겠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지역 주간지 S신문사 대표 B(61)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B씨는 지난해 9월 지인의 소개로 만난 축산업자 A(40)씨에게 접근해 ‘돈사 인·허가를 받게 해주겠다’고 속여 인사·수고비 명목으로 5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B씨는 ‘군수·담당 공무원과 친분이 있다. 군수 약점을 잡고 있어 쉽게 인·허가를 받을 수 있다’고 A씨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축사 인·허가를 담당하는 부서에 찾아가 공무원들을 수차례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전 군수 비리의혹을 처음 제기하며 경찰당국의 수사까지 이르게 했던 모 지역신문 대표의 구속으로 그동안 가칭 ‘영암군바로세우기운동본부’에 참여해 경찰에 고발장을 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던 박성호·김철호 전 군수 후보자들이 잇따라 탈퇴하고 고발장도 자진 취하했다. 이들은 B씨가 관여한 신문에 전 군수의 혼외아들 의혹 등을 제기한 배경에는 돈사 허가를 해주지 않은데 따른 보복성 의도가 있다는 설이 제기되면서 한 발짝 물러섰다.

특히 경찰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보도로 군수에 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보고 이와 관련한 수사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전 군수의 혼외아들 의혹 등 비리의혹과 관련한 문제가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날 공산이 커졌다

한편 박성호 전 군수 후보자는 “지금까지 전동평 영암군수와 관련된 수많은 의혹들이 난무하여 타 후보들과 함께 고발을 진행해 왔다”면서 “하지만 조사를 받으며 각종 의혹들에 대해 제 스스로 정밀하게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그동안 보도된 내용과 녹취파일은 전혀 신뢰할 수 없는 자료로 판단했다”고 고발장 취하 배경을 밝힌 바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