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전동평 군수 비리의혹 검경수사 촉구집회영암군 바로세우기 운동본부

영암군 바로세우기 운동본부(상임대표 김철호, 공동대표 박소영·박성호·김연일)는 지난 20일 오전 10시 영암군청 앞에서 전동평 군수의 비리 의혹에 대한 해명요구와 검경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영암군 바로세우기 운동본부 김철호 상임대표와 박소영 공동대표 그리고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철호 상임대표는 성명서에서 “전동평 군수는 언론에서 제기한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고 해명할 의무가 있지만 아직까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고 있지 않다”면서 “혼외정사 문제 등 14가지 항목의 비리와 의혹에 대해 낱낱이 해명하고 군민에게 사죄함은 물론 법적 책임을 질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루빨리 모든 의혹이 해소되고 책임자 처벌 등 수사가 마무리되어 혼란을 수습하고 안정을 되찾아 낙후된 영암발전을 위해 군민의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검찰과 경찰에서는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영암군 바로세우기 운동본부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전동평 군수의 총체적인 비리와 의혹에 대해 정부기관 및 각급 사정기관, 언론사 등에 성명서와 탄원서를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동평 군수 비리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내고 공동대표로 참여했던 박성호 전 군수후보는 최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제 스스로 정밀하게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그동안 보도된 내용과 녹취파일은 전혀 신뢰할 수 없는 자료로 판단했다”며 “선거와 관련된 모든 고발사건을 영암경찰서를 방문하여 모두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