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ㆍ복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차량 배치군, 올해 덕진면 등 전 읍·면 확대

영암군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일 관내 7개 면사무소에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차량을 전달했다.

이 서비스는 주민과 가까운 읍면사무소를 지역복지 중심기관으로 변화시켜 주민 복지체감도 제고와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이 차량은 읍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찾아가는 방문상담, 통합사례관리, 민·관협력과 자원 개발·관리 등 신속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사용된다.

지난 2016년 삼호읍에 1대, 2017년 영암읍, 신북면, 학산면에 복지차량 3대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 나머지 7대를 덕진면, 금정면, 시종면, 도포면, 군서면, 서호면, 미암면에 각각 복지차량 지원을 마쳤다.

또, 차량보급과 함께 사회복지업무 담당공무원 안전을 위한 스마트워치(IT기기 복지공무원 안전 지침이)도 함께 보급해 가정방문 상담 시 응급호출, 현장녹취, 경찰에서 신고자 위치정보 제공 등의 기능을 갖출 예정이다.

영암군은 기동성 있는 이동수단을 통해 소외계층에게 더 빠르고 더 가까이 다가가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2016년 7월 삼호읍 기본형 맞춤형복지팀 신설을 시작으로 2017년 영암읍, 신북면, 학산면 권역형 맞춤형복지팀을 추가해 찾아가는 복지상담, 통합사례관리, 지역자원 발굴·지원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