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숲 속의 전남, 시·군별 대표 브랜드숲 조성도심 재생을 위한 마을 가꾸기
서남해안 관광벨트숲 중점추진

전라남도는 민선7기 출범을 대비하고 ‘숲 속의 전남’ 만들기 2019년 사업추진 방향과 주민참여 확대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11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4년차에 접어든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성과를 되돌아보고, 외연 확장을 위한 발전 전략 마련을 위해 숲속의 전남 도ㆍ시군 협의회 위원, 담당 공무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민선6기에는 성장기반 기틀을 구축하고 주민과 함께 하는 화목한 생활운동에 치중했다면 민선7기에는 전남의 대표 브랜드숲과 도심 재생을 위한 마을 가꾸기, 서남해안 관광벨트숲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남의 대표숲 만들기는 주민과 함께 ‘권역별 마을 가꾸기’와 ‘노후공원 재생사업’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권역별 마을 가꾸기사업은 골목길, 마을 입구, 버스승강장 주변, 자투리땅 등 마을 전체가 오감을 자극하고 특색있는 테마를 살린 ‘마을재생 경관숲’ 프로젝트로 추진된다.

노후공원 재생사업에 대해선 기존 공원과 도시숲, 노거수 주변 등 노후시설 리모델링을 추진해 주민들의 이용률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라남도는 또 서남해안 경관벨트 숲 조성을 위해 국도 77호선을 L자형으로 연결하는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을 추진하고, 남도의 젖줄인 영산강 수계를 중심으로 ‘영산강 경관숲(榮林)’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남의 비교우위 소득자원인 황칠·동백과 호두, 헛개 등을 규모화·단지화해 산업화를 유도키로 했다.

이 외에도 생활권 미세먼지와 폭염피해 저감을 위해 생활권숲 조성을 확대하고, 숲 조성에 참여한 주민단체 숲돌보미를 2만 명까지 확대해 식재 수목 사후관리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