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기대되는 전문성 역량중심의 인사정책

영암군이 전문성과 역량에 중점을 둔 인사정책을 펴기로 해 주목된다.

영암군에 따르면 6.13 지방선거이후 민선 7기 조직의 안정과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희망보직 제안제도’와 ‘인사고충제도’ 등 ‘자기 PR 및 고충인력 GO’ 인사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올 하반기 정기인사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그동안 인사행정 방식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인재발굴과 적재적소의 인재배치를 통한 직무전문성 강화를 목표로 모든 공직자가 자유롭게 본인 적성에 맞는 근무희망 부서와 담당업무를 3지망까지 작성하게 한다는 것이다. 또 기피부서도 함께 신청하면 인사부서와 해당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인사에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 최적의 인사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키우고 근무 집중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공직자는 혁신의 객체이자 주체로서 스스로 개혁할 수 있는 공직문화를 조성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공직사회를 목표로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인사정책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대단히 환영할 만한 인사정책이라 여겨진다. 간혹 민원인들의 볼멘소리를 듣다보면, 영암군의 공직풍토가 “이건 아니다” 싶을 때가 많다. 다른 시군과 비교해 유독 영암군의 공무원들이 경직돼 있다는 것이다. 업무연찬도 제대로 안되고 고압적이며, 무사안일하다는 평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외부인들이 제기한 민원을 빨리 처리할 수 있음에도 게으름을 피우는 사례라든가,  하던 대로만 하는 선례 답습형, 그냥 놔두는 방치형 등은 무사안일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특채출신이 많아 그런다는 그럴싸한 얘기도 나돈다. 부끄러운 일이다.

해마다 공무원의 무사안일 행태와 공직기강 문란행위 등에 대한 상급기관의 감찰활동이 있지만 별반 달라진 게 없다. 이번 인사 쇄신책으로 영암군의 달라진 공직문화를 기대해 본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