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전남 개별토지가격 평균 6.27% 올라개별공시지가 31일 공시

전남지역 개별 토지가격이 지난해보다 평균 6.2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2018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5월 31일자로 결정ㆍ공시한다고 밝혔다.

공시 대상토지는 471만 필지다. 지난 2월 13일 결정ㆍ공시한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초로 토지이용 상황이나 주변환경 등 자연ㆍ사회적 조건이 유사한 표준지를 선정, 가격을 산정해 시장ㆍ군수가 공시했다.

이번에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 11월부터 조사해 소유자 의견수렴 등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에 정하는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 전남지역은 지난해보다 6.27% 올라 전국 평균 상승률(6.28%)과 비슷했다.

시군별로는 장성군 13.34%, 담양군 11.73%, 강진군 11.50%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반면 목포시 1.73%, 영광군 4.60%, 무안군 4.85% 순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주요 상승 원인은 장성군의 경우 나노산단 조성과 연구개발특구 지정 및 황룡강 생태공원 조성, 담양군은 첨단문화복합단지 착공 및 담양산업단지 조성과 메타프로방스 활성화, 강진군은 강진환경산업단지 조성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으로 분석됐다.

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전라남도와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가 결정에 이의가 있는 경우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와 시군 민원실에 7월 2일까지 이의신청할 수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