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동아인재대학 김민권 군
길가에 쓰러져 피 흘리는 부상자 응급조치
행인들 넋 놓고 있을 때 달려들어 위기 넘겨 화제

동아인재대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김민권(20) 군이 지난 5월 31일 영암읍 매일시장 사거리에서 50대 중후반의 여성 부상자를 응급조치한 뒤 119구급대에 인계해 인근 상인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현장을 목격한 강 모씨는 “한 여성이 가게 앞 보도에서 갑자기 뒤로 쓰러지며 머리를 크게 다쳤고, 상당히 많은 출혈로 몸을 떨고 있었는데 지나가는 행인들이 보고도 어쩔 줄을 모르고 있을 때 김 군이 용감하게 부상자에게 다가가 이야기를 건네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강씨는 이어 “119 출동이 생각보다 신속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119의 지시대로 부상자를 보살피고 출동한 대원들과 함께 뒷수습을 하는 모습에 더욱 감동을 받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군의 보살핌을 받은 이 여성은 가까운 영암병원으로 옮겨져 위기를 넘기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발가게를 운영하는 강씨는 김 군의 신발에 많은 피가 묻어 그 모습으로 집에 돌아가기에는 힘들 것 같아 새 신발을 내주었다고 말했다.

강씨는 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김 군이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고 있는 착하고 의로운 청년임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군은 “원래 사람 돕는 것을 좋아하고 응급구조 대원이 되고 싶어 대학에서 응급구조학과를 선택하려 했으나 점수가 약간 부족해 다른 과를 다니고 있어 아쉽다”면서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어려움과 위기에 빠진 사람을 돕는 직업을 가지고 싶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