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이하남 전 군의장 바른미래당, 도의원 비례대표

이하남 전 영암군의회 의장이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전라남도 도의원에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 바른미래당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전 의장은 그동안 군수를 비롯한 여러 갈래의 출마를 놓고 고심해왔으나 전남도의원 비례대표직에 도전장을 냈다.

이 위원장은 “당적을 옮겨 편안한 길을 걸으라는 권유도 있었고 쉽고 안전한 선거를 택해 지역과 군민을 위해 무엇인가 해야 한다는 아름다운 조언도 많이 있었지만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른 선거에 출마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몸담고 있는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낮고 6.13 지방선거에서 호남이나 우리지역에서도 많은 후보를 낼 수 없는 상황에서 당의 부름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고난과 희생을 무릅쓰고 비례대표 도의원에 출마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당선의 어려움은 많지만 영암군민의 절대적인 지지만 있다면 희망도 있을 수 있다”며 “영암군에 도의원 3명이 있으면 지역에 큰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며 희망 섞인 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영암·신안·목포·나주 등은 물론이고 전남 일원에 걸쳐 중앙당과 전남도당과 협조하여 최선을 다해 바른미래당 후보들의 당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당의 지지율 상승에 노력하겠다는 각오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