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무화과 ‘6차산업 네트워크’ 공모 선정농식품부, 2년간 3억원 지원…6차산업 발판 마련

영암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18년도 6차산업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사업’ 공모에 영암 무화과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6차산업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사업’은 지역자원을 활용하는 농업인, 생산자단체, 가공업체, 체험마을 등이 참여하는 6차산업 네트워크 사업단을 구성하고, 자립화를 유도하여 상품개발, 마케팅 및 홍보 활동 등 공동사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2년 동안 3억원이 지원되는 사업이다.

영암군은 지난 4월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조사 및 3차 발표심사를 거쳐 신청한 12개 사업단 중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최종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영암 무화과는 2016년 기준 전국 재배면적의 62%, 생산량의 72%를 차지하는 전국 최고의 무화과 재배단지로 주관업체인 삼호농협과 4개 영농조합법인체가 참여한 네트워크 사업단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무화과 산업의 발전과 유통·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농산물 생산·가공·유통·관광이 집적되어 전·후방 산업이 융복합 된 ‘6차 산업 지구조성’의 첫 단추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군 관계자는 “지난 2015년 무화과 산업특구 지정에 이어, 이번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6차산업과 연계한 무화과 산업의 중·장기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