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국회의원 재선거 불공정 경선 ‘잡음’대리투표 의혹 제기에 여론조사 발표 미뤄
중앙당 현장실사 후 금명간 경선결과 발표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서삼석·백재욱 후보간 경선이 불공정 시비에 휩쌓여 중앙당에서 현지실사를 벌이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25일 중앙당 임종석 조직부총장과 송기헌 법률위원장 등을 전남 영암·무안·신안지역구에 보내 대리투표 의혹에 대한 사실여부 파악에 나섰다. 이들은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서, 후보 사무실 등을 방문해 실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중앙당의 이번 현지실사는 영암·무안·신안지역구 재선거에 출마한 백재욱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후보 공천을 위한 여론조사를 두고 특정 후보의 대리투표 의혹을 제기한데 따른 것이다.
백 후보는 “특정후보 운동원이 마을회관에 모여 주민들의 휴대전화에 걸려오는 전화를 대신 받아 자신들이 지지하는 후보를 선택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은 백 후보의 의혹 제기를 수용해 당초 전날 오후 발표할 예정이었던 ARS여론조사 결과를 전격 보류했다. 현지 실사를 벌인 민주당은 금명간 개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앙당의 이번 조치에 대해 서삼석 후보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상적으로 치러진 경선의 개표와 발표를 더 이상 미루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서 후보 측은 또 “23~24일 안심번호 투표결과 발표를 상대후보가 문제를 제기한다는 이유로 여과 없이 보류했다”면서 “정상적으로 치러진 경선의 개표결과를 즉시 발표해 줄 것”을 촉구했다.

관련 제보를 받은 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노인정 등으로 직원을 보내 사실 여부 파악에 나섰으나 대리투표 등 불법사실은 적발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전남도선관위의 디지털포렌 방식까지 동원해 불법의혹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으나 별다른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경선과 관련, 경선방식을 당초 권리당원 50%, 안심번호 50%에서 안심번호 100% 방식으로 변경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