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올해 개별주택가격 영암읍 4.3% 상승시종면 1.6% 올라 최저

영암군은 2018년 1월 1일 기준 개별주택가격(안) 결정 심의를 위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를 지난 16일 개최했다.

이번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에 산정된 주택가격은 2018년 1월 1일을 기준으로 토지와 건물을 포함해 산정됐으며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등 국세와 재산세, 취득세 등 지방세 과세자료로 활용된다.

영암군의 주택 수는 총 2만5천368호로 이 가운데 공동주택은 9천913호, 개별주택 1만5천455호로 나타났다.

이번 심의회 대상은 개별주택 중 표준주택 793호를 제외한 1만4천662호이다. 읍면별로는 삼호읍이 2천46호로 가장 많고 영암읍, 시종면, 신북면 순이다. 덕진면은 892호로 가장 적다.

전년대비 가격 변동율은 표준주택이 전년대비 2.98%상승했으며, 개별주택은 3.01%상승했다. 가장 많이 상승한 읍면은 영암읍으로 4.30%, 가장 적게 상승한 읍면은 시종면으로 1.68%이다.

군 관계자는 “주택공시가격은 주택시장의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국세와 지방세 등의 과세기준으로 활용되며, 부동산 가격공시위원회는 개별주택가격(안)에 대해 그 적정성을 심의하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