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장만채 도교육감 ‘전남지사 출마’ 공식표명15일 사퇴·기자회견 통해 출마선언 예정
도교육감 선거 장석웅·고석규 2파전 예상

영암출신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이 오는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전남도시자 출마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도포면 원항리가 고향인 장 교육감은 지난 5일 무안군 남악신도시 한 식당에서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교육과 행정이 함께 가야 한다는 생각이다”며 전남도지사 출마의사를 밝혔다.

그동안 장 교육감은 각종 언론사를 통해 전남도지사 출마 후보로 거론됐으나 본인이 직접 출마의 뜻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전남도 입장에서 보면 학생들이 모두 도민”이라며 “교육감을 하다 보니 무상급식이나 시설지원 등 대부분의 교육시책이 행정과 함께 해야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공직자 사퇴시한인 오는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출마를 선언하겠다”며 “그날 교육감 직을 사퇴하고 민주당과 접촉해 입당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에 입당하면 전남도지사 예비 후보들과 경선을 당연히 받아들이겠다”며 “그동안 공무원 생활을 하면서 크게 잘못한 것이 없고 민주당이 집권여당이자 공당이기 때문에 입당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교육감을 한 번 더 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생각했는데, 그동안 추진해 오던 시책을 지속하는 과정이다”며 “결국 행정가로서 교육과 함께 가는 방안이 좋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 교육감이 전남도지사 출마를 기정사실로 함에 따라 오는 지방선거에서 전남도교육감 선거는 민주진보 교육감 후보경선을 통과한 장석웅 전 전교조 위원장과 최근 출마의지를 굳힌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의 양자 대결로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