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영암·무안·신안’ 재선거 민주당후보 2명 등록서삼석 이어 백재욱 7일 출마선언
백재욱, 대불산단 활성화 등 공약

6·13 지방선거와 함께 국회의원 재선거를 치르게 된 영암·무안·신안 지역구 후보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전 무안군수에 이어 백재욱 전 청와대 행정관이 후보등록을 마치고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백재욱(54) 전 청와대 행정관은 7일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백 전 행정관은 이날 오전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선업 등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국정운영을 갖춘 힘 있는 후보가 뽑혀야 한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바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와 장기불황으로 활기를 잃은 대불산단 육성, 첨단기술을 활용한 농축수산물의 품질향상 등 3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백 전 행정관은 “이번 재선거는 촛불 혁명으로 대통령이 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지역민의 압도적인 지지가 필요하다”며 “지역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되찾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안 출생인 백 예비후보는 20대에 민주당 당직자로 정치활동을 시작해 민주당 대외협력국장, 정책위 부의장, 제2사무부총장 등을 지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사회혁신수석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해오다 오는 6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1일 사임했다.

백 전 행정관은 지난 5일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이에앞서 서삼석 후보도 지난 2월 13일 무안군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가운데 가장 먼저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