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새정부 국정과제 대응에 승부를 걸어라

영암군은 최근 실과소장 등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새정부 국정과제 대응전략 보고회를 갖고 자체 대응전략을 마련해 지역현안 사업해결은 물론 군에 필요한 사업을 적극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새정부 국정과제 운영 T/F(태스크포스)팀 구성에 따라 발굴된 10개 사업과 전라남도 대응과제인 218개 사업을 대상으로 부서별로 면밀히 분석하여 23개 대응계획을 마련한 것이다.

우선, 지역경제 분야에서는 차세대 고성능 고효율 자동차 기술개발사업을 비롯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KRISO) 분원설립, LNG 연료추진 선박산업기반 구축사업, 노후 상수관망 현대화 등이 보고됐고, 문화관광·스포츠분야에서는 마한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 영산강유역 역사문화길 조성, 마한역사테마파크 조성사업 등이다.

또 농업분야에서는 융복합형 6차산업 경영체 육성확대, 농산물유통구조개선 로컬푸드운영 활성화, 축산ICT 융복합 스마트팜 육성,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사업 확대사업이 포함됐으며, 일반분야에서는 공공시설물 내진성능 확보 국비지원, 신혼·예비부부 건강검진 지원, 학교밖 청소년지원센터 확대·강화사업 등을 마련함으로써 1석2조의 효과를 노리겠다는 전략이다.

군은 이에 따라 각 부서별 대응전략들을 기초로 전남도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특히 차세대 고성능 자동차 기술개발사업과 같은 신성장산업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한다.

영암군의 현안사업이 새 정부 국정과제나 전남도 대응과제에 얼마나 반영되느냐의 여부는 결국 영암군의 미래발전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 따라서 전남도와 중앙부처 등 정부정책의 흐름을 수시 파악하고 추진상황을 수시 점검하는 등 전 행정력을 쏟아야 할 것이다. 새정부 출범으로 국정운영 방식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 출범한 영암군 국정과제 운영 T/F 팀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