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나주·영암 ‘오리 입식 제한’ 반발 시위농민들 “한 달간 AI없어…입식제한 즉각해제” 요구
전남도 “밀집지 농가전수 검사후 최종소멸 때 허용”

오리 주산지인 나주와 영암지역의 사육농민 200여명이 생존권을 제기하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따른 입식제한 조치를 즉각 해제해 달라”며 삭발 시위를 벌였다.

한국오리협회 회원들은 지난 2월 26일 전남도청 앞에서 “AI가 한 달 이상 발생하지 않아 방역 실시요령에서 정한 이동제한 해제기간이 지났는데도 정부와 지자체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의도적으로 입식검사를 지연하는 등 온갖 방법으로 농가를 겁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회원들은 “오리 휴지기제 시행, 입식제한, 반입금지 조치 등으로 오리고기 생산이 급감하고 가격상승, 소비급감으로 이어져 오리산업 전체가 붕괴위험에 빠졌는데도 정부와 지자체는 방역을 위한 방역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회원들은 또 “정부는 지난 15년간 11차례 AI 발생을 겪고도 농가와 계열업체를 옥죄는 규제만 강화하고 근본적인 예방책은 내놓지 못했다”며 “뒤늦게 내놓은 오리사육 휴지기제는 진정한 방역대책이 아닌데도 그 효과를 자화자찬하기에만 바쁘다”고 말했다.

마광하 한국오리협회 부회장 등 5명은 이날 시위 중 삭발을 하며 오리사육 농가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전남도 관계자는 오리협회 집행부와의 면담에서 “AI 확산을 막은 결정적 조치가 입식 제한이었다”며 “검사결과, AI 바이러스가 최종 소멸된 것을 확인한 뒤 입식을 허용하고 밀집 사육지역 이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리 농가들의 희생과 고충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AI가 다시 확산돼서는 안된다”며 “가용인원을 총동원해 방역지역 해제검사를 신속히 추진하여 입식제한 조치를 해제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남도는 현재 영암지역 73군데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해 25곳을 검사 중이며, 향후 48곳에 대해서도 검사할 예정으로 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