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미암 생태숲서 동백나무 1천여 그루 심어전남도, 올해 1천만 그루 나무심기

전남도가 공원처럼 아름다운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4년차를 맞아 지난 2월 28일 미암에서 올해 첫 행사를 갖고 1천만 그루 나무 심기에 본격 나섰다.

전라남도는 이날 미암 생태숲 일원에서 전동평 군수, 숲속의 전남협의회, 숲돌보미, 지역주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백나무 1천여 그루를 심었다. 이곳은 이미 조성된 산림욕장, 생태숲과 연계해 올해부터 기찬자연휴양림으로 조성하는 곳이다.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조성하기 위해 청단풍, 동백, 느티나무, 산벚나무 등 4천여 그루를 심어 제2의 기찬랜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이날 첫 나무심기를 시작으로 올 한 해 전년보다 45억 늘어난 677억 원을 들여 매력있는 경관숲 1천650ha, 돈이 되는 소득숲 1천650ha 등 총 3천485ha에 1천만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3월부터 5월까지를 나무 심기 중점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32개소에서 각종 나무 심기와 나눠주기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숲을 조성하는 일은 우리 세대뿐만 아니라 후대를 위한 중요한 일”이라며 “집 앞 화분 놓기, 자투리 공간 나무 심기 등 생활 주변의 가까운 곳에서부터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