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의혹만 있고 사실과 증거는 없었다”■군수 입지자, 모 지역신문 여론조사 관련 기자회견
김철호, “김연일 ‘전 군수’ 개입증거 확보” 주장에
김연일, “김철호 너무 앞서나간 것, 증거자료 없다”

지난 13일 김연일(더불어민주당), 김철호·최영열·박소영(민주평화당), 김원배(바른미래당), 박성호(무소속) 등 6인의 차기 군수 입지자들이 설을 앞두고 발표된 모 지역신문의 여론조사에 대해 강력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영암군의회 3층 상담실에서 열었다. 

김연일 도의원과 최영열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고 기자회견문 말미에 서명만 했다.

이날 회견문의 주요내용은 ‘국민의 당이 분열되고 민주평화당이 창당하는 시기에 국민의당 소속 후보에 대한 지지를 물었는데, 이는 정치상황 변화를 고려하지 않아 현 군수에 유리한 결과를 도출한 것’, ‘모 지역신문 대표가 도의원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 군수와 같은 지역 출신으로 밀착해 서로 치밀하게 기획한 여론조사가 아닌가 추론하고 여론조사 시간을 전 군수와 사전 교감했다는 의혹이 짙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참석한 한 기자가 회견문에 팩트(사실)가 없다면서 이를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철호 의원은 “김연일 도의원이 녹음을 증거로 확보해 놓은 상황이다. 전 군수 측이 여론조사 시간을 모 지역신문과 협의하고 지지자들에 미리 알려 응답할 것을 권유 또는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김 의원의 사정상 이 자리에서 공개할 수 없으나 추후 공개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연일 도의원은 본지와 전화통화에서 “전동평 군수의 여론조사 개입에 관한 녹음은 존재하지 않으며 사실무근이다. 이는 김철호 의원이 너무 앞서나가며 한 말이어서 나중에 김 의원에 항의했다”면서 “만약 있다면, 먼저 선관위에 제출했지 이것으로 기자회견을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고 밝혔다. 

결국, 이날 기자회견은 여론조사의 불공정성에 대한 선관위의 조사와 판단근거 등에 관한 법적 효력을 지닌 문서도 없고, 논란의 중심에 선 김연일 도의원이 참석치 않은데다 ‘녹음파일’도 없는 것으로 밝혀져 한바탕 소동만 빚고 일단락됐다.            

김진혁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