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동절기 오리사육 중단 농식품부 입장 밝혀야

최근 몇 년 동안 되풀이되는 조류 인플루엔자, AI 발생으로 인해 나주와 영암지역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올 겨울에도 지난 연말부터 전남에서는 고병원성 AI가 11건 발생한 가운데 절반을 넘은 6건이 나주와 영암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전국 오리의 40% 가량을 사육하고 있는 최대의 산지로 밀실 사육과 주변 환경에 취약한 탓이다. 나주와 영암이 오리의 주산지로 떠오르게 된 것은 오리 도축장 등 관련 시설의 집적화로 사육농가들이 선호하고 있는데다, 과거 시설원예 농가들의 양성화 조치로 비닐하우스 시설 등을 이용한 가금류 사업전환이 쉬웠던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런데 이들 농가들은 축산계열화 사업자 소속농장이 대부분으로 전체 농가에 비해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현재 관내 가금류 사육농가는 오리 71농가 166만8천 마리, 닭 49농가 288만1천 마리, 메추리 1농가 12만9천 마리 등 모두 121농가에서 467만8천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농가당 평균 2만3천 마리 이상 대규모 밀식사육으로 AI에 노출돼 있는데다 철새 도래지 영산호와 연접해 있는 등 AI 발생요인이 산재돼 있다.

이에 따라 AI 추가 발생이 언제든지 우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행사 시 초소운영 인력지원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청정지역 이미지 실추로 전국 최고를 자랑하는 달마지쌀골드, 무화과, 대봉감 등 지역의 농특산물 판로에 장애요인으로 대두되면서 해마다 직·간접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에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마침, 전남도는 나주와 영암지역에서 오리사육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을 장기적인 관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남도의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지금껏 확실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해당 지자체가 알아서 판단하라는 뜻으로도 읽혀진다.

그러나 열악한 재정에 허덕이는 지자체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부분이다. 동절기 오리 사육중단에 따른 보상금이 무려 10억에 달하고, 계열화사업자 소속농장 일부를 위해 지자체 예산을 쏟는다는 것은 군민들의 정서상 맞지도 않다.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도 확인된 만큼 농식품부의 조속한 대책이 요구된다 하겠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