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종합
새해에는 수주 대박을!!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사내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120여 명이 지난 6일 무안 승달산에 올라 희망 쪽지를 단 풍선을 날리며 2018년 위기극복과 무재해를 기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