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역사ㆍ인물
영보 항일 농민운동 재조명한다전남 항일독립운동 재조명과 선양사업 공청회
도의회 경제복지포럼, “영보 재조명 첫 사례로”
공청회에서 우승희 도의원이 사회를 맡아 패널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좌우익을 망라한 전남지역 항일독립운동 애국지사들의 독립정신을 재조명하고 기념 및 추모사업의 등의 제도 마련을 위한 공청회가 지난 13일 덕진면사무소 2층에서 열렸다.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도의원)이 주최하고 유인학 전 국회의원, 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장, 영보 농민운동 관련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4면>

토론에서는 우승희 도의원이 사회를 맡았고, 패널로는 ‘영보사례로 본 전남지역 항일독립운동’이라는 제하로 김홍길 전남대 교수가 주제발표를 했다. 또, 최윤호 유족대표가 사례발표를, 김순흥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장과 나윤수 전라남도 사회복지과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이날 민족분단과 이념분쟁으로 왜곡된 항일독립 운동사를 바로잡고 좌익 또는 해방 후 독립투사 또는 자손임을 숨기고 살거나 다른 이유로 독립유공자가 되지 못한 독립투사들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제도를 마련하고 흩어진 역사적 기록물을 모아 좌·우익을 망라한 올바른 독립운동사로 재조명하는 데에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우승희 도의원은 전남도 조례로 ‘전라남도 항일독립운동 기념사업 지원조례안’을 냈으며 공청회 후 도의회 등 절차를 거쳐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내용은 항일독립운동 보전과 계승을 위한 기념사업과 사료와 증언 등의 수집, 항일유적지 발굴, 명예회복과 진상규명과 올바른 역사 세우기 등 선양사업에 대한 전남도의 지원을 명문화하고 있다.

우 의원은 “국가적으로 독립운동 재조명과 독립유공자 심사도 다시 추진되고 있으며 영보 농민운동을 첫 시작으로 전남지역 독립운동도 재규명 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영보 농민운동은 1930년 5월 최기동의 지도 아래 곽명수·최헌원 등이 해방운동 영암중앙부를 결성했으나 최기동의 검거와 일제의 방해로 무산됐다. 이후 1931년 10월 곽명수는 김판권·최판옥 등과 함께 합법적 농민조합을 조직하려 했으나 이 역시 좌절되자 비밀리에 혁명적 농민조합을 결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1932년 4월 18일 덕진면 영보리 뒷산 형제봉(兄弟峰)에서 영암공산주의자협의회를 결성하고 소작인들의 권익투쟁에 나섰다. 6월 4일 영보정(永保亭)에서 영암리·영보리·노송리 등의 주민 70여 명이 모여 노동절(메이데이) 기념회를 연 뒤 뒷산인 형제봉에서 산유회(山遊會)를 가졌다. 이어 일본인 지주들의 횡포에 대항할 것을 결의하고 시위행진에 나섰다. “일본인은 우리의 논과 밭을 내놓고 이 땅에서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다 99명이 체포되고 73명이 기소되고 67명이 재판을 받았다.    

김진혁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