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향우소식
영암·서울 달메회 태안서 합동총회 열려
  • 서울=김성일 지사장
  • 승인 2017.11.13 09:58
  • 댓글 0

영암·서울 달메회 합동총회가 6일 충남 태안에서 40여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그동안 고향과 서울의 소식을 주고받고 영암사랑을 다짐하며 화합과 단합의 잔치를 가졌다.

이날 합동총회에서 김형호 영암회장은 인사말에서 “일년에 한 번 견우와 직녀가 만나듯 영암과 서울 회원들이 충청도에서 만나 소식을 전하고 지역발전을 논하는 뜻깊은 자리이다”고 말했다.

김선형 서울회장은 이어 “영암과 서울 동시에 조직되어 활동하고 있는 친목단체는 달메회가 유일할 것”이라며 “고향발전에 일조를 하고 고향을 떠난 회원들에게 기쁨의 활력소가 되도록 만들자”고 강조했다.

전석홍 고문은 “그동안 일부에서 불만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회원들이 서로 합심해서 고향발전에도 기여하는 모임으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배용태 회원은 “공무원으로 근무하는 동안 달메회 활동을 지켜보면서 많은 애향심을 발휘한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뒤늦게 가입했지만 달메회와 고향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회원들은 오찬을 한 후 천리포 수목원을 둘러보며 친목을 다졌다. 영암에서 김형호 회장을 비롯 최대호 박종찬 박도상 김희언 김종수 조반환 최규옥 조본현 문평식 배용태 서도일 박용선 문춘기 정석재 이성규 박옥열 윤재두 오영일 박현식 박한호 그리고 서울에서 김선형 회장을 비롯 전석홍 박병춘 최재갑 박충회 박종민 류재련 류모열 윤재홍 박석주 곽정완 총무가 참석했다. 영암회원들은 고구마와 무화과, 서울회원들은 미리 준비한 어리굴젓을 서로 교환하며 일년후 다시 만날 것을 다짐하며 헤어졌다.       

서울=김성일 지사장  @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