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스포츠
‘바둑황제’ 조훈현 바둑기념관 10일 개관우승트로피 등 기증품 200여점 전시

조훈현 국수의 업적을 기념하는 조훈현 바둑기념관이 10일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영암군은 이날 오후 2시 월출산 기찬랜드 내 조훈현 바둑기념관에서 한국기원 등 바둑 관계자 및 지역주민 500명을 초청, 개관식을 갖는다.

월출산 기찬랜드에 위치한 기념관은 옛 기건강센터를 리모델링하여 한국 바둑은 물론 세계 바둑계에 쌓아 올린 조훈현 국수의 업적과 이와 관련된 소장품을 전시하고 한국 바둑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공간들로 구성됐다.

연면적 884㎡ 지상2층 규모로 조성된 기념관에는 조훈현 국수의 성장기와 위업을 담은 5개의 전시실과 기획전시실,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아날로그 바둑체험실, 가상 바둑대국이 가능한 디지털 바둑 체험실, 그 외에 수장고, 영상실, 강의실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시실에는 조훈현 국수가 한국 바둑 역사상 최초로 세계무대를 재패한 제1회 응씨배 세계선수권 바둑대회 우승트로피(1988년)를 비롯한 각종 세계대회를 석권한 우승 트로피와 평소 도자기 애호가로 유명한 조훈현 국수의 휘호인 ‘무심’(無心)이 새겨진 도자기 등 총 700여점의 기증품 중 200여점이 전시돼 있다. 군은 나머지 수장고에 보관된 500여점의 바둑 소장품도 향후 기획전을 통해 바둑 애호인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바둑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바둑황제로 불리는 조훈현 국수의 업적을 기념하고, 한국 바둑의 세계적인 위상을 정립하기 위해 마련된 조훈현 바둑기념관은 바둑산업 육성과 또 다른 지역의 관광자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암군은 매년 세계적인 바둑대회인 ‘국수산맥 국제 바둑대회’를 개최하고, 시니어 바둑리그 참가를 통한 바둑 저변확대와 조훈현 바둑기념관과 연계한 국립 바둑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