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고향 집
시종면 출생  
광주시인협회 부회장  
광주문인협회 호남시조시인협회 회원

고향은 싱그러운 숲의 향연과
산새들 합창 울려 퍼지는 낙원

황혼의 파도 위 떠있던
갈매기와 꿈을 키우던 추억
달콤하게 각색되어진 채로
앨범의 갈피 위에 살아 숨쉰다

나는 몰랐다
마당 귀퉁이 우거진 앵두나무
대나무 울타리 서늘한 기운
장독대에 깔린 조개껍데기를
오래도록 가슴에 품게 될 줄을

나는 어느새 고향집 앞에 서서
언제나 반겨주시던
어머님 웃으신 얼굴 아른거려
허공에 손을 휘저어 본다

고향집은
흙 물 불 바람의 가치가 피어나는
아름다운 시이고 노래이어라.
 

신용기  @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