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공포의 AI 재발 막는다가금농가 등 차단방역 생활화
전남도, 매달 방역교육 추진

전라남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 생활화를 위해 가금 사육농가 방역컨설팅 등 방역교육을 매월 추진하고 있다.

교육대상은 가금농가와 시군 전담공무원이다. 민간 전문가와 동물위생시험소 방역관을 활용해 시군단위 집합교육 방식으로 이뤄진다.

가금농가에 대해서는 사육 단계별 위험요인 관리방안, 차단방역시설 설치 및 운용요령 등 차단방역 요령 위주로 실시하고, 시군 전담공무원에 대해서는 가금농가에 대한 예찰 및 방역 점검 요령 등 가금농가 관리 역량강화에 중점을 둬 실시한다.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시군별로 2차에 걸쳐 1천263명에게 가금농장 AI 방역컨설팅을 했고, 계열업체 사료‧가축 운반차량 운전자 방역교육 및 발생요인 분석 등 계열사 방역컨설팅을 했다. 7월에는 가금농가 및 시군 공무원 6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8월에도 전체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권역별 순회교육, 방역담당 공무원 워크숍을 개최하고, 9월 중 계열사별로 차량 운전자 등 종사자 방역교육을 할 계획이다.

한편 전남에서는 지난해 11월 해남 산란계 농장에서 AI 발생이 시작된 이후 올해 3월 장흥군 육용오리 농장을 마지막으로 총 36건이 발생했으며 이후 현재까지 AI 발생이 없는 상황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