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습니다”전남서부보훈지청, 연중 펼쳐

전남서부보훈지청은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 헌신한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찾는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운동’을 연중 펼친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에서 추진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운동’은 독립유공자분들의 공적을 발굴하는 것과 독립유공자로서 훈장을 받았으나 이를 전달하지 못한 미전수자의 후손을 찾는 2가지로 나뉜다.

현재 전남서부지역 관내에도 독립유공 발굴대상자와 독립유공자 훈장 미전수자가 많은 상황이지만 후손을 찾는데 어려움이 크다. 이유는 독립운동 시절 일본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이름을 바꿔 활동했거나 해외활동 등으로 본적과 주소 등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 경우 등이 있기 때문이다.

전남서부보훈지청 관계자는 “독립유공자 명단은 국가보훈처 홈페이지(http://www.mpva.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혹시라도 주변에 독립운동을 했으나 훈장을 받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들으셨다면 국가보훈처 공훈심사과(044-202-5457), 또는 전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061-270-6813)로 문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