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자치
광주·전남 발전 공약 추진속도 내나5·18정신 규범화·에너지산업 메카·한전공대 건립

제19대 대통령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민주당이 내놓은 광주·전남 지역발전 공약의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이 내놓은 광주·전남의 3대 상생 공약은 먼저 △5·18정신의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 규범화 △광주·전남을 ‘대한민국 에너지신산업 메카’로 육성 △국립심혈관센터 설립 등이다.
이를 위해 광주와 나주를 잇는 광역철도망 구축과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에 버금가는 이른바 ‘한전공과대학교’(KEPCO Tech)를 나주 혁신도시에 건립하겠다고 민주당은 약속했다.
각 지역별 공약의 핵심은 광주는 ‘문화융합형 4차 산업’, 전남은 ‘해양관광과 농생명산업’으로 요약된다.
광주에는 △광주공항 이전 지원 및 스마트시티 조성 △미래형 자동차 생산기지 부품단지 조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특별법 시효 연장 등 사업 정상화 △한국문화기술(CT)연구원 국책기관으로 설립 △민주·인권 기념파크 및 국립 국가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 △원도심 재생사업 본격 추진 △광주역에 도심형 하이테크 공원 조성 등 아시아문화의 관문으로 조성 △인공지능(AI)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조성 등이다.
전남 발전공약은 △첨단과학기술 융복합 미래형 농수산업 생산기지 조성 △해경 제2정비창 유치 및 중소형 수리조선산업 특화산단 조성 △무안공항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육성 △서남해권 해양에너지 복합발전플랜트산업 추진 △광양항 경쟁력 강화 위한 기반시설 확충 및 광양만권 첨단신소재산업 육성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 △서남권 해조류산업 클러스터 조성 △국가 생물의약 집적단지 조성 등이다.
이와 함께 영호남의 상생공약으로 광주 송정역에서 동대구역을 연결하는 ‘광주~대구 동서내륙철도’ 이른바 ‘달빛 내륙철도’ 건설 추진도 제시했다.
민주당이 내놓은 광주·전남 지역발전 공약은 지역사회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도 높게 평가되고 있다.
박성수 광주·전남 발전연구원장은 “민주당이 약속한 공약들이 실현가능한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지금은 지역사회가 함께 합의를 도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