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영암사람들
향우자녀 김세영, 멕시코서 또 일냈다“인생에서 가장 떨리는 경험이었다”

향우자녀 김세영(24·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총상금 120만 달러, 한화 약 13억5천만원)에서 여왕의 자리에 등극했다.
김세영은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의 클럽 데 골프 멕시코(파72·6804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LPGA 투어 10번째 대회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3위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을 한 홀차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5년 3승을 올리며 LPGA 신인왕으로 화려하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김세영은 올 시즌 초반 부진에 빠졌다. 하지만 올해 LPGA의 매치플레이 대회로 세간의 이목을 끈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이날 김세영은 인터뷰에서 “지난주에 미스컷을 해서 굉장히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 주에 이렇게 바운스백을 성공해서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게다가 로레나 오초아라는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우승하게 되어 더욱 뜻깊은 것 같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김세영은 “(마지막 18번 홀에서)주저앉고 싶었다. 치기 전까지만 해도 주저앉고 싶었고 너무나 떨렸다. 내 인생에서 가장 떨리는 경험이었다”며 18번 홀에서의 위기를 떠올렸다.
우승을 확정지은 김세영은 “드디어 우승했다.
특히 매치플레이는 응원의 힘이 더 중요한데 항상 팬 여러분이 응원해주신 게 힘이 됐다. 너무나 큰 걸 받은 것 같다.
감사드리고 다음 대회에서 다시 만나고 싶다”며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남겼다.
또한 “댈러스에 있는 많은 한인 분들이 응원해주시곤 한다.
항상 감사드린다.
더욱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려서 더욱 큰 힘을 드리고 싶다”며 댈러스에서도 응원을 보내준 한인 팬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첫 승과 함께 개인통산 6승째를 기록했다.
‘역전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김세영은 신북면 유곡리 닭실마을이 고향인 김정일씨(55)의 장녀다. 중2때 골프채를 잡은 김세영은 원래 아버지의 태권도장에서 태권도를 배우며 운동감각을 키웠다.
공인 3단으로 어린 시절 또래 남자들까지 벌벌 떨게 한 김세영은 올해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년 차를 맞는다.
그동안 김세영의 우승은 매번 극적이었다.
그래서 ‘역전의 여왕’ ‘기적의 샷’ ‘빨간 바지의 마법’ 등의 수식어가 붙어 다닌다.
김세영은 지난해도 또 한 편의 드라마를 만들었다. 지난해 6월 20일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연장전 끝에 시즌 2승, 투어 통산 5승째, 우승상금 30만 달러(약 3억5천만원)를 받았던 것이다.
김세영은 지난해 LPGA에서 3승을 기록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