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지난해 교통사고 크게 줄었다총 864건 발생...전년비 248건 감소
인명사고도 줄어...군, 사고예방 총력

교통사고 다발지역의 오명을 갖고 있는 영암군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016년 교통사고 건수는 총 864건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수치는 2015년 1천112건보다 248건 줄어든 것이며, 인명사고도 534명에서 434명으로 100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영암군이 영암경찰서와 함께 현장 중심의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교통안전 의식 향상을 위한 홍보를 전개하는 등 교통안전도 향상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군은 경찰서, 모범운전자회, 녹색어머니회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교차로 및 스쿨존 주변에서 교통질서계도 캠페인을 전개하고 이륜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읍면 순회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는 등 교통사고 줄이기 시책을 꾸준히 펼쳐왔다.

또한 삼호읍 대불로와 나불로 및 용앙로 교차로에 CCTV 설치사업을 완료하여 신호위반, 과속 등에 따른 사고위험 감소에 기여했다.

 

김재봉 투자경제과장은 “올해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안전 사각지대에 과속카메라 및 신호등 신설 등 지속적으로 교통안전 시설을 보완․개선해 나갈 예정이다”며 “교통안전 캠페인과 교육 등을 통해 군민의 교통안전 의식을 제고시켜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질서 확립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