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현대삼호중, 3천억 규모 투자유치조선업황 회복 기대감, 사업 경쟁력 반영
프리-IPO 여유자금 확보…재무구조 개선

현대삼호중공업이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통해 3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국내 톱티어(Top-tier) 사모펀드인 IMM PE와 3천억원 규모의 프리-IPO에 관한 주요사항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삼호중공업은 전환우선주 536만주를 신주 발행하고, 이를 주당 5만 6천원에 IMM PE가 모두 인수하게 된다.
이에 따라 현대삼호중공업의 시장가치는 2조5천억원에 달해 회사의 지분 83.7%를 보유한 현대중공업의 기업가치 또한 재평가 받을 것으로 보인다.
IMM PE는 조선·해운 산업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그동안 한진해운 신항만, 현대상선 LNG사업부 등 관련 분야에 다양한 투자를 집행해왔다.
이러한 조선·해운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IMM PE는 향후 조선업황 회복을 확신하며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현대삼호중공업 프리-IPO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관계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비상장사임에도 불구, 이번 프리-IPO에서 동종업계 상장사보다 높은 수준의 가치평가를 받았다”며, “이는 향후 조선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현대삼호중공업의 사업 경쟁력이 충분히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실제 현대삼호중공업은 어려운 시황에도 불구, 지난해 매출 3조 8천686억원, 영업이익 1천715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또한 수주 가뭄 속에서도 지난해 15척 11억불을 수주했으며, 올해도 러시아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로부터 세계 최초 LNG추진 대형 유조선을 수주하며 업계 선두 기업으로서 차별화 된 면모를 보이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6월 초 이사회에서 이번 프리-IPO를 최종 승인하고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조달한 자금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활용, 부채비율을 96.4%에서 78.1%로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IMM PE는 2006년 설립돼 현재 운용자산이 3조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중 하나로, 지금까지 소비재, 헬스케어, 산업재, 유통 등 다양한 업종에서 투자를 진행하며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천원석  fbi4747@daum.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원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