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영농철 농기계 임대수요 폭증지난해 대비 50% 증가
영암군, 비상근무 실시

영농철을 맞아 농기계 임대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농기계임대사업소 전 직원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영암군이 운영하는 농기계임대사업은 연중 몇 차례 사용하지 않는 비싼 농기계를 군에서 구입하여 저가로 농가에 임대해주는 사업이다.
농가들은 경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어 호응도가 높으며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다.
농기계임대사업소는 매년 4천여 농가가 이용하고 있고 농기계 안전사용 교육, 농기계 종합보험 가입, 사용현장 기술지원 등으로 인해 농민들로부터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영암군은 37종 458대의 임대농기계를 보유하고 임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임대실적은 1분기에 1천258농가가 1천445대를 임대하여 지난해 1분기 838농가, 973대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지역별 임대기종을 보면 삼호읍은 무화과 전정에 필요한 전동가위를 단연 1위를 차지했고, 과수와 밭 면적이 많은 신북ㆍ시종면에서는 목재 파쇄기, 퇴비 살포기, 관리기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논과 밭 면적 크기 및 작목의 다양성에 따라 지역별 임대기종 선호도 차이가 난 것이다.
영암군은 노후 기종의 신기종 대체, 여론수렴을 통한 새로운 기종 도입, 북부지점 및 동부지점 신규 설치 등을 계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 겨울이 비교적 따뜻해 농작업 시기가 대체적으로 빨라져 1월부터 쟁기가 임대되는 등 보편적인 해빙기 이후 작업들이 1분기에 시작되었기 때문이며 농번기 비상체제로 농업인이 불편해 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