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향우소식
미암출신 문충석 ㈜대덕교통 대표제28대 서울택시조합 이사장에 당선재경 미암면향우장 맡아...구심점 역할

 

 미암출신 문충석(70·사진대덕교통·대덕운수·의성운수 대표가 제28대 서울택시조합 이사장 선거에서 당선됐다.

문 대표는 지난 12월 23일 서울 교통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2017년 정기총회에서 오광원 현 이사장(한미산업운수 대표), 신재천 중동산업·중동실업 대표 등 2명의 후보를 제치고 제28대 서울택시조합 이사장에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문 대표는 3년 전 제27대 조합장 선거에도 출마해 1차 투표에서 아깝게 2위로 석패했으나 이번 선거에 재도전, 3년 전의 설움을 설욕했다.

미암면 남산리가 고향인 문 대표는 서울에 상경하여 온갖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성실히 생활하여 1993년 택시회사인 대덕운수 대표이사에 취임했고취임 이후 차량대수 81대인 회사를 3년만에 101대의 회사로 크게 일으켜 세웠다이로 인해 1996년부터 2002년까지 서울택시조합 이사로 재임하면서 서울택시 발전에 힘을 썼다.

2006년에는 의성운수()를 인수하여 대표이사에 취임하는 등 탁월한 경영능력을 발휘하고, 2011년 서울택시조합 부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역시 택시발전에 많은 힘을 실었다그리고 2014년 5월 대덕교통 대표이사에 취임모두 3개 회사를 경영하고 있으며, 500여명에 달하는 근로자들을 책임지면서 영암인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그는 비록 몸은 고향을 떠나 있지만 항상 고향을 향한 그리움에 2007년 면민의 날 1천만원, 2008년 미암 산악회 500만원, 2013년 면민의 날 500만원, 2015년 면민의 날 100만원 등 고향의 각종 행사에 지원을 아끼지 않아 향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이 같은 공로로 지난해 영암군민의 날 행사 때 자랑스런 월출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특히 지난해 출범한 재경 미암면향우회 초대 회장을 맡아 향우들의 구심점 역할을 해오고 있다.

서울지사장=김성일 

  

  

김성일  ksiyds@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