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ㆍ사고
영암경찰서 간부직원 직위 해제부하직원에 폭언, 유흥업소 업주 수시 접촉

부하 직원에게 폭언을 일삼고 유흥업소 업주와 관광을 떠나거나 수시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영암경찰서 간부직원이 직위 해제됐다.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영암경찰서 소속 A경감이 부하 직원들에게 수차례 폭언을 하고 유흥업소 주인과 수시로 접촉한다는 첩보를 입수감찰을 거쳐 직위 해제했다.

경감은 지난해 영암경찰서에 발령받은 이후 부하 직원을 상대로 회의시간 등에 말을 안 들으면 쫓아 내겠다” “이따위로 할꺼면 출근하지 마라는 등 상습적으로 폭언하거나 욕설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찰은 A경감이 단속 대상업소인 지역의 한 유흥주점 업주와 어울려 관광을 가고 수시로 술자리를 함께 한 정황도 잡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경감은 폭언과 욕설을 한 것은 일부 사실이지만 부서 직원들을 장악하고 열심히 일을 하려다 생긴 일이며유흥주점 업주와 접촉한 사례도 과장된 측면이 강하다징계위에서 모두 소명 하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혁 기자

  

  

김진혁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