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ㆍ사고
60대 상습 소매치기범 붙잡혀영암경찰, 독천5일장 범인 검거

 

   
 
   
 

 

 

 

 

 

 

<사진설명>CCTV 화면에 잡힌 소매치기범 김모씨의 범행 장면과 면도칼에 찢긴 피해자의 가방.

 영암경찰서는 영암읍 및 독천 5일 시장에서 상습으로 소매치기를 한 피의자 김모씨(63)를 목포에서 잠복 끝에 검거 구속했다.

김씨는 동종 전과 9범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는 등 20여년간 수형생활을 했으며 지난 1월 19일 출소했으나 또다시 소매치기를 하다 붙잡혔다.

영암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9일 오전 820분경 학산면 독천 5일장에서 A(83·)의 가방을 면도날로 찢어 현금 294천원이 든 지갑을 훔치는 등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6차례에 걸쳐 6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김씨는 영암과 무안함평진도 등 전남지역 5일 시장을 돌아가며 노인들이 물건을 흥정하거나 혼잡한 틈을 이용해 미리 준비한 면도칼로 가방을 찢은 후 지갑을 빼가는 수법을 사용했다.

경찰은 시장 주변 20여대의 CCTV를 판독 분석하여 피의자 차량번호를 확인하고김씨가 살고 있는 목포에서 잠복 끝에 검거했다

경찰은 피의자 차량에서 범행에 이용된 면도날을 압수하고전남지역 5일 시장들을 체크한 여행책자가 발견됨에 따라 추가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